넷플릭스 프랑스 드라마 추천 :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 (스포 없음)

 하루 일과를 마치고 저녁에는 느긋하게 소파에 앉아서 넷플릭스를 보는 게 기대가 됩니다 그래서 넷플릭스에 있는 영화나 드라마는 거의 다 보았지만 오늘은 제가 본 프랑스 드라마 추천을 드립니다. 프랑스 드라마나 영화 하면 지루하거나 무겁다는 인식을 확 바꾸는 코미디 드라마예요.

출처 : IMDb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 Dix pour Cent Call myagent 코미디 프랑스에서도 해외에서 인기 있는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를 1위로 추천드리고 싶습니다.

원래 제목은 Dix pour cent와 10%를 의미합니다. 매니저가 연예인 수입에서 10%를 받았거든요. 그런데 잘라서 읽으라고 따로 적어놨기 때문에 ‘100을 위한 10’이라고 읽기도 합니다. 두 가지 의미를 담은 제목인데 아무래도 외국에선 원래 제목의 의미를 살릴 수 없으니 call my agent 그리고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로 바꾸더군요.

일단 인트로부터 매력적이에요 화려한 공간 속 배우들의 모습과 뒤따르는 편안한 운동화, 그리고 사무직을 연상시키는 검은 힐. 인트로를 먼저 알아볼게요

https://www.youtube.com/watch?v=zQol7cvg_uI 이 드라마는 ASK라는 파리의 유명 매니지먼트사를 배경으로 펼쳐집니다. 그 안에서 일하는 에이전트들(매니저) 그리고 그들의 부하들이 주인공입니다. 이들은 제작자, 연예인들을 조율하며 함께 협심하기도 하지만 서로 물고 물기도 합니다. 때로는 정말 같은 회사 사람인지 의문이 들기도 해요! 같은 회사인데도 스파이를 보내지 않는지…매니지먼트라는 공간속에서 일어나는 “정글같은” 일을 매우 유쾌하고 현실적으로 풀어내 즐거움을 더해줍니다. 사실 프랑스 매니지먼트 경력 20년이 넘는 페테랑이 제작에 참여했다는 건 다 하더군요.

밤늦게 귀가해 새벽에 걸려오는 전화에도 달려가고 사랑하는 사람과의 약속까지 미루는 끈질긴 그들. 그러나 때로는 로맨스에 빠지기도 하고 과거의 잘못을 마주하기도 하는 등 그들의 인간적인 모습까지 프랑스 특유의 위트가 담겨있습니다.이것이 바로 시리즈 전반을 이끄는 큰 배경 이야기로, 조미료로 진짜 연예인 라인업이 있습니다.

사진 출처 : programme TV, T he Independent, IMDb 매번 프랑스 유명 배우들이 실명으로 출연해 보는 것도 좋습니다. 한 배우를 중심으로 한 에피소드가 펼쳐진다. 물론 이 배우들이 누군지 몰라도 보는 재미는 있죠. 저도 모르는 배우가 많이 나오거든요. 첫 회는 세실 드 프랑스가 출연했고 린 후노와 프랑수아즈 파비앙(왼쪽), 파브리스 루키니(가운데), 프랑수아 올랑드 전 대통령의 여자친구도 출연했어요.(직업은 배우오른쪽) 등 대단한 라인업. 그래서 다음 편에는 누가 나올지 기대할게요!

듣기로는 줄리엣 비노쉬, 이자벨 위페르 등 국제적으로 유명한 배우들도 나온다고 하던데요! 저는 시즌2를 시작했거든요! 지루할 틈이 없어요! 정말 추천해요!! 주말에 정주행하면 금방 끝낼 거예요! 이번 시즌 3까지 나왔는데 시즌 4도 나올 예정이래요

사진 출처 : IMDb

화를 잘 내는 매니저 「안드레아·마르탱」역의 Camille Cottin 카미·코탄은 YouTube에서 「Conasse」(코나스:나쁜 ㄴ) 시리즈로 알려져 있습니다. 몰래카메라 같은건데 재수없는 여자 설정으로 남의 짜증을… https://www.youtube.com/channel provocative and shightly off-kilter candid camera showthat follows the everyday exploits of Camila shat, 요즘 비 돌려요’s 코로비가 많이 내려요!
#넷플릭스드라마추천 #넷플릭스프랑스드라마 #연예인매니저로살아남기 #넷플릭스코믹추천 #dixpourcent #callmyagent #프랑스드라마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