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존율 낮은 담도암 전이도 쉬워, 이를 위한 예방 음식은? ­

​담도암은 대단히 생존률이 낮은 암 중 하나로 알려져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진단을 받은 환자 중 80%에 달하는 비율로 이미 말기로 접어든 상태인 경우가 많고, 수술이 불가능한 경우도 있기 때문입니다. 정확한 원인과 증상, 그리고 치료법도 알려지지 않은 담도암은 ’침묵의 암’이라는 별명으로 유명하기도 한데, 이처럼 진단이 어려운 데다가 재발율이 높고, 완치율은 낮기 때문에 특히 위험한 질병이기도 합니다. ​

>

​담도암이란 보통 담관 세포 안에서 발생한 선암종을 말합니다. 담관 선암종이라고 부르기도 하는 담도암은 위치에 따라 나눌 수 있는데, 간내 담도암과 간외 담도암으로 나뉘며 부위에 따라서 상부, 중부, 하부 담도암으로 나뉘기도 합니다. 담도란 간에서 분비된 담즙이 십이지장으로 향하는 관을 말합니다. 복부 안쪽에 있으며, 췌장보다 깊은 위치에 있는데, 담도암이 왜 발생하며 명확한 발병원인이 무엇인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나, 여타 암과 같이 환경적인 요인, 그리고 유전적인 요인이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추측되고 있습니다.​담도암이 나타나는 나잇대는 보통 50대에서 70대 정도입니다. 정확한 원인은 불명이지만, 간디스토마나 간 흡충증 등의 기생충 감염이 담도 내에서도 발생한 상황이 원인으로 꼽히기도 합니다. 담도암은 발병 시에도 초기 증상이 거의 없습니다. 다만 질병이 진행되기 시작하며 증상이 두드러지기 시작하는데, 이 시기 나타나는 증상은 복통이나 식욕부진, 체중 감소, 발열, 명치 통증, 복부 위화감, 전신권태감, 황달이나 피부 가려움증 등으로 다양합니다.​

>

​황달은 특히 담도암의 대표적인 증상 중 하나입니다. 담도암 환자가 증상을 알아채는 것 역시 바로 이 황달 때문인데, 황달은 담관이 폐쇄되며 담즙이 배설되지 않기 때문에 발생합니다. 또한 소변 색깔이 짙어지는 것, 그리고 피부에 색소 침착이 진행되는 것 역시 암의 증상 중 하나이기 때문에 이와 같은 증상이 연속적으로 일어난다면 유의해야 합니다.​담도암은 조기발견이 어렵다는 특징이 있어, 말기에 치료를 시작할 시 생존률은 더욱 낮아집니다. 또한 완치율도 낮기 때문에 조기 예방이 무엇보다도 중요합니다. 담도암이 생기는 담도의 위치 역시 문제인데, 담도는 수술이 어려운 위치에 있는 데다가 다른 장기로 전이되기도 쉽기 때문입니다. 담도암 수술은 암의 크기나 진행 정도, 환자의 건강 등을 복합적으로 고려하여 진행되는데, 암세포를 완전 절제하는 것이 최선이나, 발생 위치에 따라서 간을 부분 절제한 뒤 항암 치료를 진행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수술에 쓰이는 항암 요법이 암세포 뿐만 아니라 정상 세포까지 손상시킬 수가 있기 때문에, 구토, 설사, 식욕 감소 등의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 담도암 항암치료 바로가기​

>

​담도암이 발발했다면 식습관 또한 이전과 다르게 고쳐, 건강을 섬세하게 관리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증상에 도움이 되는 음식을 지속적으로 섭취하는 것은 많은 도움이 됩니다. 담도암에 좋다고 알려진 음식 중에는 시금치가 있는데, 시금치에는 사람의 DNA를 복구해주고 암을 예방해주는 성분이 다량 포함되어 있습니다. 시금치는 위암과 대장암의 발병률을 40%까지 감소시켜 준다고 알려져 있는 데다가 가격도 저렴하고 조리도 쉬워 선호 받는 채소 중 하나입니다. 섭취량은 많을수록 좋으며 만일 조리해서 먹는다면 항암 작용에 좋은 참깨를 섞어 함께 섭취하면 더 좋은 효과를 만들 수 있습니다.​

>

​또한 토마토 역시 암에 좋은 음식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토마토에 든 라이코펜은 빨간 색을 내는 성분인데, 활성산소를 제거하는 능력을 갖고 있습니다. 활성산소는 제거되지 않고 몸에 쌓였을 시 세포를 손상시킬 수 있으며, 이렇게 손상된 조직은 암으로 발전할 수 있는 만큼, 활성산소를 제거해주는 음식은 몸 건강을 챙기는데 많은 도움이 됩니다. 암뿐 아니라 토마토는 고혈압이나 당뇨, 그리고 신장병처럼 노년에 겪기 쉬운 만성질환 예방에도 좋다고 알려져 있습니다.​이외에도 도라지, 그리고 알로에 등 암에 좋다고 알려져 있는 음식은 다양합니다. 질병을 이겨내고 건강을 챙기기 위해서는 일상적인 습관과 생활부터 챙기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기기 쉽지 않은 암일 수록 예방이 중요하며, 예방을 위해서는 음식 섭취에도 소홀하지 않는 편이 좋습니다.​https://underhappy.blog.me/2218013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