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 구글! 스마트 인공지능스피커 구글 홈(Google Home) ­

달은 보지 않고 달을 가리키는 손을 본다는 말은 본질이 아니라 말단을 본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최근 붐을 일으키고 있는 인공지능 스피커도 이런 격언이 딱 맞는 제품, 아니 서비스다. 사람이 보는 것은 결국 책상 위에 놓인 작은 스피커다.그러나, 음성을 감지하고 대답해 무엇인가를 제어하는 음성 제어 시스템의 품질은, 결국 그 시스템이다 그리고, 보다 중요한 것은, 그 시스템의 증명을 하는 이른바 생태계, 영어에서는 EchoSystem입니다.이 생태계를 가장 세밀하게 그리고 잘 정비하고 있는 회사는 누구나 알고 있는 회사, 아니 사과가 아니라 바로 구글입니다. 물론 지금까지 이 시장을 가장 열심히 개척하고 두드린 회사는 누가 뭐래도 아마존이다. 에코·탭·에코닷까지 스피커도 3종 출시했고, 최근에는 셋톱박스와 태블릿까지 음성인식 심기에 한창이다. 시장에 다소 늦자 구글은 서비스는 물론 하드웨어까지 직접 나섰다. 최근 선보인 스마트한폰 구글 픽셀, VR 헤드셋 데이드림 뷰, IoT 기능을 강화한 홈 와이파이 라우터 구글 와이파이와 함께 Madeby Google이라는 이름을 붙인 구글 홈(Gogle Home)은 구글이 직접 만든 새로운 음성제어 스마트 스피커다. 사양 사이즈/무게:96.4mm*142.8mm/447g 전원연결선:약 1.8m 전원:전용 어댑터색:흰색으로 사용할 수 있는 오디오 포맷:HE-AAC,LC-AAC+,MP3,Vorbis,WAV(LPCM),FLAC 등 통신:802.11b/g/n/ac(2.4GHz/5GHz) 스피커:2htps:/madeby.google.com/home/ 드라이버+듀얼2htps:/madeby.google.com/home/

마트로시카와 비슷한 원통형 디자인의 사물인터넷 제품 형태도 중요하다는 것을 감안하면 구글홈은 조금 투박하고 독특하며 뭔가 정감 있는 형태를 하고 있다. 아래는 통통한 흰색 원통형이다. 무게는 약 447그램이지만, 그다지 무겁다고는 느껴지지 않는다. 디자인은 둥근 아랫부분과 나란히 비스듬히 깎인 윗면이 포인트다. LED가 잘 보인다는 것 말고도 뭔가 깊은 의미는 있겠지만 어쨌든 경사진 윗면은 이 제품을 구분한다.

>

실제로 눈이 더 나아가는 것은 아래쪽이다. 흔히 말하는 패브릭 그물로 둘러싸여 있다.참고로 이 망은 따로 돈을 내면 얼마든지 깨끗한 것으로 바꿀 수 있어. 심지어 패브릭이 아닌 금속으로 만들어진 것도 있다. 요건은, 아마 애플이나 소니가 하고 있던 것에 주목해 두어, 슬쩍 사용해 버린 것 같다.

>

어쨌든, 이 부분은 분리되지만, 자석으로 되어 있기 때문에, 분리하거나 끼우는 것도 매우 쉽다. 대충 드는 척하면 딱 붙는다. 안쪽을 보면 2인치 스피커 드라이버와 2개의 2인치 패시브래디에이터가 들어 있어. 덧붙여서, 스피커란 거실에 두어 사용하기 쉬운, 이른바 무지향성 제품으로, 이 제품이 스피커인 것을 재차 알 수 있는 부품이다. 이렇게 네트워크를 벗어나면 어딘가 SF영화에 나오는 우주생물처럼 보이기도 한다. 나만 그런가?

>

>

전체적인 디자인의 느낌은 과거 구글 제품에서 물씬 풍기던 콘도리 냄새가 조금 빠지고 디자이너가 손을 본 느낌이다. 아니면 그동안 놀던 구글 디자이너가 대오각성했을지도 모른다.

>

뒷면에는 작은 버튼이 하나 있다. 이 버튼은 무음 버튼이다.즉,이버튼을누르면잠시멈추고,물어봐도대답하지않는상태다.

>

제품은 전용 전원 어댑터를 연결하지 않으면 작동하지 않지만 단언컨대 지금까지 보아온 전원 어댑터 중에서는 가장 서투르다. 구글홈은 전기를 많이 먹는 대식가다.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아니면 디자이너와 계약할 때 본체만 계약하고 어댑터는 덤으로 준 걸지도 몰라. 우선 멀티탭 2개, 경우에 따라서는 3개나 먹을 정도의 크기를 자랑한다. 어댑터만 보면 잘 모르겠지만 멀티탭으로 세면 육두문자가 절로 나온다. IC

>

각진 상면에 손가락을 대면 부드럽게 터치하면서 작동한다. 총 4개의 LED가 점으로 색으로 작동 상태를 알려준다. 윗면을 터치해 볼륨을 조절하고 검색을 시작하거나 음악을 일시 중지할 수도 있지만 실제로 쓰면서 터치하는 일은 거의 없다고 단언할 수 있다. 이러한 모든 작업은, 말로, 즉 음성 커맨드라도 좋은데, 굳이 손으로 만질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즉, 상면은 단지 동작 상태를 아는 액정의 역할을 한다고 생각해도 좋다. 함부로 터치 기능을 넣은 게 아닌가 싶을 정도다. 아쉽게도 영어로만…

>

>

아마존도 마찬가지지만 이 녀석도 물거품이 된 기색을 드러낸다. 아마존은 그래도 스마트한폰-은 한글 설정을 해놓고 앱만 영어로 보이는데 이 제품은 구글이 직접 만든, 그러니까 안드로이드 시스템을 건드리는 놈답게 아예 시스템 언어 설정을 영어로 해 달라고 당당하게 요구한다. 이런 뻔뻔함은 어디서 배웠니?

>

>

>

>

>

>

앱은 구글 홈(Google Home)을 내려받아, 치사하게 안드로이드 뿐만이 아니라, iOS용도 준비해 두었다. Google Home을 세트 하고 나서 처음 들은 말은, 「iPhone7s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합니까?」라고 했지만, 대답은 「 나는 Android의 팬이다」라고 우문현답을 하는 지혜와 위트도 갖추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 핵심은 구글의 어시스턴트다. 제품을 쓰기 위해서는 설정이 필요하다. 앱을 다운받고 구글 계정과 와이파이를 누르면 된다. 막 출시된 제품인지 제품 업데이트에 오히려 시간이 많이 걸렸다. 처음 나온 제품은 업데이트가 잦은 편이다. 참고로 구글 홈 앱에서는 구글 홈은 물론 이번에 함께 선보인 크롬캐스트 울트라도 제어한다. 이 제품도 곧 리뷰다룰 예정이다.참고로 구글이 인수한 스마트홈네스트(Nest)나 삼성스마트싱스(SmartThings) 역시 구글홈에서 사용할 수 있다.

>

아마존의 일으키는 단어가 알렉사이듯 구글 홈은 OK Google로 시작된다.즉, 명령어나 질문 앞에 OK Google이라는 단어를 붙이면 바로 알 수 있어. 먼저 날씨를 물어봐.참고로 알렉사와는 달리 위치를 자연스럽게 파악하기 위해서 “What the weather to day, Seoul, Korea?” 가 아니라 그대로 “What the weather to day?”로 해도 된다. 이런 점은 구글홈이 시스템 수준까지 제어한 덕분이지만 적어도 한국에서는 더 편하게 느껴지는 부분이다. 물론 그렇더라도 다 영어지만.

오전 6시에 알람을 맞춰달라고 하니까 사실 오전 6시에 정확한 모닝콜을 해줬고, 오늘 주요 뉴스를 들어보면 거의 혼자 10분 넘게 떠들고 있어.다 못 알아들어도 오바마, 트럼프를 비롯한 미국 뉴스가 당연히 주류다.요즘 광고에도 나오는 근처 피자가게를 찾아보라는 질문에는 제대로 대답하기 어렵다. 참고로 미국에서는 우버를 부르고 피자 주문도 가능하다. 이런 문제는 결국 한국에 정식으로 수입돼야 해결된다.

참고로 구글 번역기가 들어있어. “I love you”는 한글로 뭐예요?나 I love you를 중국어로 번역해 줘라고 하면 척척 대답해 줘.말투는 알렉사보다 더 잘 알기 때문에 구글 홈은 그저 질문에 대답하는 인공지능 스피커로 볼 수 없습니다. 콘텐츠를 플레이하는 음성 리모컨 역할도 한다. 물론 주요 콘텐츠는 구글과 연결된다.즉, 음악의 경우 구글뮤직, 유튜브 음악 라이브러리가 기본이며, 여기에 계정이 있으면 스포티파이 프리미엄 또는 판도라 등 세계적인 스트리밍 음악 서비스와 연결된다. 물론 지금 선보인 것을 생각하면 앞으로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는 늘어날 것이다. 물론 ‘OK Google, Play somenew music’ 처럼 말해도 대충 듣고 음악을 틀어줘.참고로 이 제품을 사면 원래 유료인 YouTube를 6개월 무료로 사용할 수 있어. 구글플레이뮤직도 6개월 동안 제한 없이 사용할 수 있다. 가격으로는 $60 정도 돼. 결코 적지 않은 혜택이다.

음질은 상당히 무겁다. 음질만 놓고 보면 기존에 써온 SK의 누구보다 뒤지지만 아마존 탭보다는 낫다고 느껴진다. 물론 이쪽은 개인차가 있고, 이쪽은 본격적인 음악 감상용은 아니네요. 집에서 음악을 듣는 것만으로도 충분한 수준의 음질은 담고 있다. 여기에 구글 캘린더를 비롯해 구글의 각종 서비스와 연동돼 오늘날 어떤 일정이 있는지 등을 알 수 있다. 이런 부분은 상대적으로 알렉사에 비해 구글이 가진 장점이다. 음성인식이라는 점만 생각하면 선배라고 할 수 있는 알렉사보다 낫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 한마디로 말뜻을 알아듣는다.다만 아직 인공지능과 이를 연결하는 부분에는 콘텐츠가 조금 부족해 보인다. 예를 들어 게임이나 자동차에 대한 질문에는 거의 대답하지 못한다. 하긴 알렉사를 처음 썼을 때를 생각하면 비교할 수 없는 수준의 완성도지만 굳이 비유하자면, 특정 분야는 아직 공부가 더 필요하고 정보의 양이 상대적으로 알렉사에 비해 부족하다고 할 수 있다. 이는 결국 시간이 필요한 부분이다. 구글이 픽셀이라는 스마트폰에 구글 어시스턴트를 설치하고 본격적인 정보수집에 나섰으니 수준이 높아지는 것은 말 그대로 시간이 해결해 줄 것이다. 구글홈은 공부를 시작한지 얼마되지 않아서…IoT 허브로서의 기능도 갖추고 있습니다.

>

구글 홈의 다른 기능 중 하나는 홈이라는 이름에서 보듯 사물인터넷 허브로서의 기능이다. 스마트홈에필요한수많은기기들을연결하고제어하는역할이다. 이미 조사한 대로 알렉사로의 필립스 휴 스마트 전구를 끄고 켜는 식이다. 구글 홈 역시 이런 기능을 할 수 있다.

>

필립스 휴 스마트 전구처럼 유명한 제품은 별 문제가 없지만 아직 연동되는 제품이 그리 많지 않은 것은 약점입니다. 사실상 한 집이라고 할 수 있는 구글의 네스트 크롬캐스트 울트라에 필립스 휴 정도가 전부다. 이것도 시간이 많이 필요할 것이다. 이미 아마존, 애플홈 등 다양한 스마트홈 허브가 있기 때문에 기기 업체로서는 구글홈에 들어가기에 신중할 것이다.

>

물론 구글은 스마트폰의 영향력을 바탕으로 구글 홈 API를 공개해 삼성이나 LG 같은 대형 가전업체를 유치할 계획이지만 업체마다 계산 방식이 달라 언제까지 몇 개 업체가 들어갈 수 있다는 식의 로드맵을 밝히지 못하고 있다. 스마트폰인 구글과 IoT 구글은 영향력 자체가 다른 이유다. 구글로서는 후발주자여서 파격적으로 샤오미 같은 회사와 손을 잡을 수도 있다. 어쨌든, IoT 허브로서의 역할은, 구글 홈이 가지는 또 하나의 중요한 기능이다.Made by Google

>

구글 홈은 구글이 처음으로 선보인 인공지능 스피커이다.단지 다른 회사가 하고 있고, 아니면 한때의 유행으로 이 제품을 선보인 것은 아니라는 것은 삼척동자도 아는 일이다.그러나, 아직 선배인 아마존·알렉사에 뒤지고 있는 한글이 이해할 수 없다는 점에서는 애플의 시리(Siri)보다 장점이 있다고는 생각하기 어렵다.

>

물론 지금까지 사용해 온 음성인식 인공지능 스피커 중 가장 자연스러운 대화를 나눈다. 이는 처음 선보인 제품으로는 대단한 것이다. 그런데도 아마존 알렉사보다 우월하냐고 묻는다면 그렇다고 말하기는 어렵다. 아직 초보의 불안과 친숙함이 있기 때문이다. 콘텐츠의 부족함도 그렇다. 엄청난 지식에 감탄사가 나오는데 당연히 할 수 있다고 생각한 것, 예를 들어 내가 좋아하는 “Since you been gone”이라는 음악을 찾으면 수많은 버전 중 내가 원하는 버전은 찾지 못하고 항상 Rainbow라는 그룹의 버전만 들려준다. 아르카트라즈와 그레이한 보넷이 솔로로 부른 음악을 찾아달라고 구체적으로 명령해도 아직 찾을 수 없다. 참고로 아마존 알렉사는 찾아줘. 비록 프라임 뮤직을 구입해야 하지만, 인공지능이라는 제품의 특성상 이 제품을 사용하는 이른바 얼리어답터들은 좋든 싫든 자신의 정보가 구글홈의 성능 개선을 위해 활용된다는 점도 이를 불편해하는 사람에게는 문제가 될 수 있다. 이는 이 제품뿐 아니라 모든 인공지능 제품의 고민이기도 하다.

>

쇼핑에 대해서는 아직 아마존에 못 미친다는 생각도 든다. 아무래도 전공분야가 달라서 그런가봐. 구글은 이 제품을 $129에 팔았는데, 이번 블랙프라이데이에는 가격을 더 내려 $99에 판다는 소문이 돌았다. 방금 선보인 제품을, 그것도 하자도 없는데 이렇게 가격을 내린 것은 드문 일이다. 그만큼 구글이 구글 홈과 뒤에 숨어 있는 구글 어시스턴트에 무게를 두고 있는지 알 수 있다.

>

어쨌든, 구글은 벌써 주사위를 던지고 있다. 이제 시장에 인공지능 스피커는 알렉사의 말로도 새로운 선택지가 생긴 셈이다. 이를 어떻게 구글의 서비스와 연결해 고도화하고 다양한 서드파티 업체를 끌어들이느냐에 이 제품의 성패가 달려 있다.

>

국내 정식 출시가 기대 없는 아마존 알렉사와는 달리 더 빨리 한국 시장에서 한국어로 쓸 수 있을 것 같다는 점도 이 제품의 매력 중 하나이다. 물론 아직 100% 확신하기는 어렵지만… 그때가 되면 거실에 두라고 많은 인공지능 스피커들이 경쟁할 때가 오기를 기대한다. 구글!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